비아이 논란에 불똥 맞은 비와이 "난 마약 본 적도 없다"
    • 입력2019-06-12 20:01
    • 수정2019-06-12 21: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래피 비와이가 억울함을 토로했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같은 날 불거진 비아이의 마약 의혹 때문.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 구매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혐의를 받았지만 경찰은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비와이는 비아이와 예명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가만히 있다가 불똥을 맞았다. 비와이의 포털 사이트 연관 검색어에 마약이 뜨기도 했다. 이에 비와이는 직접 SNS를 통해 자신은 마약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비아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