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노브라, 설XX" 악성 댓글 읽는다…반응은?
    • 입력2019-06-12 11:48
    • 수정2019-06-12 13: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악성 댓글을 직접 읽는다.


오는 21일 방영 예정인 종합편성채널 JTBC ‘악플의 밤’은 11일 티저 영상을 선보였다. 영상 속에는 개그맨 신동엽, 개그우먼 김숙, 가수 김종민, 설리가 비난 댓글을 읽는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설리는 강도가 센 악플 읽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설리는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지"라는 다소 수위 높은 악성 댓글을 읽었다. 이에 설리는 표정을 굳히며 맞대응을 펼칠 것을 예고했다.


'악플의 밤'은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힌다.


한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에게 악플 문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숙명과 같은 문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 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댓글 매너에 대해서도 한번 쯤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자는 의미를 갖고 기획됐다. 오는 21일 금요일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