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측 "'학교 폭력 주장' A씨와 원만히 해결"
    • 입력2019-05-28 10:40
    • 수정2019-05-28 10: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폭로자인 A씨와 마무리했다.

효린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28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효린과 A씨가 긴 대화를 나누고 원만히 마무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효린의 학교 폭력 의혹은 지난 25일 불거졌다.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도마 위에 올랐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효린에게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함께 폭력을 당했다는 친구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효린은 이에 관해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글이 삭제되자 "추측과 논란을 야기한 뒤 글이 삭제됐다.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해 벌어진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합니다"라며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알렸다.


이후 사태는 긴 진실공방으로 번지는 듯했다. 그러나 효린이 이날 "A씨와 만나 원만히 해결했다"라고 밝히면서 상황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