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이셔널' 손흥민, 이영표에게 고민 토로 "태극마크 많이 부담돼"
    • 입력2019-05-26 08:16
    • 수정2019-05-26 10: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손세이셔널' 손흥민이 태극마크의 무게감에 대해 털어놨다.

25일 첫 방송된 tvN 프로그램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하 '손세이셔널')에서는 축구 선수로서가 아닌 인간 손흥민의 일상과 그의 진심 어린 이야기들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손흥민은 자신보다 먼저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았던 선배 이영표와 또 다른 선배 신태용을 만나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부터 아시안게임과 아시안 컵 등 국가대표로 맹활약을 펼쳤던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 선수로 경기를 뛸 때보다 희생적인 플레이를 펼쳐야 하는 부담감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프리미어리그 첫 시즌 진출 당시 부상 등 여러 악재를 겪었던 시기를 떠올리며 "항상 좋은 시즌만 있을 수는 없지 않냐"며 "선수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 유난히 많이 배웠다"며 회상했다.


이어 이영표가 "최근 토트넘 경기가 세계 각국에서 생중계된다. 손흥민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경기를 즐기는 하지만 부담도 많이 되지 않나"고 묻자 손흥민은 "부담은 없다. 소속팀(토트넘)에서 경기를 펼치면 마음이 좀 더 편하다. 그런데 국가대표팀은 많이 부담이 된다"고 솔직한 답변을 건넸다.


끝으로 그는 "대표팀이라는 게 명예로운거지만 한편으로는 책임감이 있어야 하는 자리다. 그래서 더 그런 것 같다. 제가 해야할 일들이 더 많다고 느껴진다. 국가대표팀에 있을 때는 무조건 옆을 보게 된다. 슈팅을 잘 못 때리겠다"고 고백했다.


한편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tvN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