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접대 전 어떤지 보려고"
    • 입력2019-05-24 11:16
    • 수정2019-05-24 11: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영장실질심사 위해 법원 출석하는 승리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빅뱅 출신 승리(29)와 동업자 유모(34)씨가 2015년 승리 집에서 함께 성매매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유씨는 2015년 12월 23일 승리가 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주상복합아파트로 성매매 여성 2명을 불렀다.

당시 승리 집을 찾았던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한 명씩 초이스(선택)를 받아 각자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승리는 성매매 혐의를 부인하다가 지난 1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여성을 부른 경위에 대해 유씨는 “다음 날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고 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승리와 유씨는 2015년 12월 24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와 지인들에게 서울 용산구의 5성급 H 호텔을 대신 잡아주고 이틀에 걸쳐 성 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승리는 당시 호텔 숙박비 3000만원을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했으며, 일본인들이 묵었던 호텔 방에 들어갔던 성매매 여성 10여 명 가운데는 승리의 집에서 성매매한 여성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