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미착용' 설리, 또 화제…"소신"vs"불편해" 의견 분분[SS인물]
    • 입력2019-05-22 19:01
    • 수정2019-05-22 19: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설리 \'봄을 부르는 화사함\'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근황만 공개해도 떠들썩하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노브라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는 영상을 게재해 또다시 관심을 집중시켰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디선가”라는 짧은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분홍색 민소매를 입은 채 거리를 활보하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설리는 속옷을 안 입은 노브라 상태로, 몸에 달라붙는 의상을 입었지만 개의치 않는 듯 당당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설리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 | 설리 SNS
영상을 접한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 “소신있다”, “왜 이게 화제인지 모르겠다”라며 설리의 솔직 당당한 태도를 응원하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보기 불편하다”, “민망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설리의 속옷 미착용이 화제를 모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설리는 앞서 SNS를 통해 공유한 일상 사진들 속에서도 속옷 미착용 논란으로 매번 이슈를 모았다. 특히 지난달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한 라이브방송에서 ‘왜 속옷을 입지 않느냐’는 물음에 “걱정해주는 거냐. 걱정 안 해도 된다. 난 시선 강간이 더 싫다”며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기도 했다. 이날 설리의 라이브 방송은 시청자 수 약 1만 4000명이 모이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한편 설리는 최근 웹예능 ‘진리상점’에 출연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설리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