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묘책 찾지 못한 KIA 김기태, 끝내 불명예 퇴진
    • 입력2019-05-16 17:00
    • 수정2019-05-16 17: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기태 [포토]
KIA 김기태 감독. 광주|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끝내 불명예 퇴진이었다.

김기태 KIA 감독이 지휘봉을 놓았다. KIA 구단은 16일 김 감독이 광주 KT전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 감독은 전날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구단은 고심 끝에 하루 뒤 사의를 수용했다. KIA는 발빠르게 박흥식 퓨처스 감독을 감독 대행으로 임명했다. 박 감독대행은 17일 대전 한화전부터 더그아웃에 앉는다. 김 감독은 “팀을 위해 물러나야할 때라고 판단했다.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4년 10월 KIA 제8대 감독으로 취임한 그는 2017년 KBO리그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일궈냈다. 2016년부터는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그러나 올 시즌 KIA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타선에 주전 요원이 대거 이탈하면서 세대 교체 과도기에 놓였다. 올 시즌 팀 타율이 0.251로 KBO리그 팀 중 최하위다. 타선의 힘과 응집력을 끌어내려면 일정 시간이 필요했지만 김선빈, 안치홍, 최형우 등 중심 타자들이 부진을 거듭했다. 팀내 3할 타자가 1명도 없을 정도로 승부처에서 해결사가 없었다. 덩달아 기대를 모은 새 외국인 타자 제레미 해즐베이커는 퇴출 1호로 일찌감치 짐을 쌌다. 마운드 역시 마찬가지였다. 조 윌랜드가 3승(2패)을 따냈지만 방어율이 5.40이 될 정도로 질이 떨어졌다. 다른 외국인 투수 제이콥 터너는 1승5패, 방어율 6.17로 크게 부진했다. 외국인 투수들이 합작한 승수가 고작 4승에 불과했다. 국내파 에이스 양현종도 구속이 예전만 못하고 일부 경기에서 호투를 펼쳐도 타선 침체에 발목이 잡히면서 올 시즌 1승7패를 떠안고 있다.

KIA가 감독 퇴진까지 이르게 된 건 15일 KT에 4-7 역전패를 당하면서다. 한때 최하위에 몰렸던 KT와 주중 3연전에서 일찌감치 위닝시리즈를 내주면서 승차는 2.5경기로 벌어졌다. 최근 5연패 늪에 빠졌다. KT와 롯데 등 하위권 팀이 나란히 오름세를 타는 가운데 KIA는 꼴찌 탈출을 위한 반전 해법이 보이지 않았다. 김 감독에 대한 퇴진 압력이 더욱 거세졌다. 결국 그는 자진 사퇴 결단을 내렸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