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역사 강사 이다지, 100억 계약금 루머 해명한다...솔직 입담 예고
    • 입력2019-05-15 15:15
    • 수정2019-05-15 15: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역사 강사 이다지가 '라디오 스타'에서 100억 계약금 루머를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SKY 대학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는 등 넘사벽 '역사 쓰앵님'의 면모를 보여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하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다지가 100억 계약금 루머를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가 이직할 당시 계약금만 100억이 오고 갔다는 소문이 돌았던 것. 과연 소문의 진실이 사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그는 'SKY 대학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에 선정된 사실까지 털어놓으며 기대를 높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이다지는 자신의 어마어마한 인기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그의 강의를 듣기 위해 학생들이 치열한 자리다툼을 펼친다고. 좌석 티켓팅이 열리면 몇 초 만에 마감된다고 전하며 모두를 감탄케 했다는 후문.


또한 이다지는 영화 속 역사 인물들 중 싱크로율 1위를 뽑는다. "영화를 보며 소름 끼쳤던 사람 있어요"라고 말문을 연 그는 '이 배역'을 고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이어 그는 MC들을 역사 인물로 가상 캐스팅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는 후문.


한편, '역사 쓰앵님' 이다지의 솔직한 매력은 오늘(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 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