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 영원의 군주' 김은숙 작가, 배우 이민호와 다시 만난다…'상속자' 이후 두번째(공식)
    • 입력2019-05-07 08:23
    • 수정2019-05-07 08: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Untitled-1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김은숙 작가와 배우 이민호가 재회한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대표 윤하림)는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작과 배우 이민호의 출연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2020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하는 ‘더 킹 : 영원의 군주’은 김은숙 작가와 ‘태양의 후예’ 감각적인 영상으로 주목받은 백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은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무엇보다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주목 받는 이유는 이민호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낙점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소집해제와 동시에 차기작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이민호는 ‘더 킹 : 영원의 군주’로 돌아온다.

화앤담은 “‘상속자들’ 이후 두 번째 인연이다. 그만큼 신뢰가 있는 배우이다. 한층 성숙해지고 깊어진 배우 이민호의 모습을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드라마에서는 좀처럼 다루지 않았던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다. 신(神)이 인간의 세상에 악마를 풀어 놓았고 그 악마는 평행세계의 문을 열고 말았다. ‘나’보다 나은 삶을 살고 있는 또 다른 세계의 ‘내’가 있다면 당신은 그와 당신의 삶을 바꾸시겠습니까라는 악마의 질문을 바탕으로 펼쳐지는 드라마에서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의 두세계를 넘나드는 공조와 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윤하림 대표는 “방송사와 구체적인 방송시기는 미정이다. 하지만 연출진과 남자주인공이 확정된 만큼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올 하반기에는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2020년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대형판타지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