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많은 12~4월엔 어린이·청소년 호흡기질환도 급증
    • 입력2019-05-06 17:00
    • 수정2019-05-06 16: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20190305-1538-15-20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 미세먼지가 많은 계절엔 어린이·청소년의 호흡기질환 발병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2016∼2017년 2년간의 월별 미세먼지 농도와 0∼19세의 호흡기 질환 사고를 손해보험사 실손의료보험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많은 12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어린이·청소년의 호흡기질환 발병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비교적 공기 질이 좋았던 5∼11월엔 호흡기질환 사고 건수 비중이 전체의 5∼6% 안팎에 머물렀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30㎍/㎥ 안팎으로 치솟았던 12∼4월에는 최저 10.1%, 최고 19.2%에 이르렀다. 특히 미세먼지 농도가 30㎍/㎥ 이상인 1, 3, 12월의 호흡기질환 사고는 연간 발생 건수의 약 40%를 차지했다.

여름철인 6∼8월에는 어린이·청소년의 바이러스성 장염·식중독 등 감염성 질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호흡기 질환과 감염성 질환은 계절적·환경적 요인에 따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험개발원은 2011∼2017년 7년치의 손해보험사 실손의료보험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나이대에 호흡기 질환, 감염성 질환, 피부 질환, 소화기 질환 등의 질병과 상해 사고가 빈번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