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임지현, 미성년자 때 동거" VS 남편 "허위 사실"…대립 '팽팽'
    • 입력2019-04-20 08:39
    • 수정2019-04-20 08: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강용석 변호사가 유명 쇼핑몰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임지현 상무의 과거를 폭로한 가운데, 임지현의 남편 박준성 부건 대표이사가 격분하며 해명했다.

박 대표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 씨가 지현이(아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의 변호사였던 강 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민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강 씨와 일행은 제 아내를 미성년자 시절부터 전 남자친구 ㄱ 씨와 동거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만들었다"며 "지현이는 ㄱ 씨와 성인이 된 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ㄱ 씨로부터 학비를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혼 일주일 전 지현이 통장이 압류된 일이 있다. 차용증과 함께 지현이가 ㄱ 씨에게 수억 원의 돈을 갚아야 한다는 내용을 보냈다"면서 "2017년에는 일면식도 없는 ㄱ 씨가 저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어처구니없는 내용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차용증은 위조된 것이었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구속돼있는 인물이다. 강 씨는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많은 사람이 오해할 수 있게끔 말하고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임블리' 임지현 씨가 굉장히 어릴 때부터 어떤 분하고 동거했다"며 "ㄱ 씨에게 금전적으로 도움을 받고 그것 때문에 법정 소송도 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누구의 말을 믿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둘 다 신뢰가 가지 않는다", "사실이라면 충격적이다", "고객들 환불이나 해 줬으면 좋겠다", "아무리 그래도 한 사람의 과거를 공개해도 되는 건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지현은 지난 2일 자신이 판매 중인 호박즙에서 곰팡이를 발견했다는 고객의 항의에 부적절한 태도로 대응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가로세로연구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