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휘성 입장 발표 후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의미심장 글 게재→삭제
    • 입력2019-04-18 06:54
    • 수정2019-04-18 06: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방송인 에이미가 함께 마약을 투악했다고 폭로한 A군으로 가수 휘성이 지목 받은 가운데, 휘성 측이 전면 부인했다. 이후 에이미는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한 후 삭제했다.


에이미는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과 함께 "감당하실수 있겠습니까?"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은 몇 시간 뒤 삭제됐다.


이 글이 누구를 향한 글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앞서 휘성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무고함을 밝힌 뒤라 휘성 측에 대한 글로 해석된다.


앞서 휘성은 소속사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16일 SNS에서 휘성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휘성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또한 휘성은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 이미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 만으로도 당사자에게는 큰 고통이며, 이에 입장을 전하기까지 힘든 결정이었음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친구였던 A군과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으며, 자신이 경찰조사를 받게 되자 해당 연예인이 성폭행 모의를 해 자신의 입을 다물게 하려고 했다는 내용을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에이미가 폭로한 A군의 정체를 향한 관심이 높아졌고, 네티즌들은 에이미의 과거 인터뷰와 군입대 시기, SNS 사진 등을 이유로 휘성을 지목했다.


한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그는 집행유예 기간에 졸피뎀 85정을 받아 그 중 15정을 복용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2015년 강제추방됐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에이미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