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전참시' 논란 의식? "거품 사라지고 무거운 건 남는다"
    • 입력2019-04-15 07:46
    • 수정2019-04-15 07: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배우 이청아가 SNS에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공개했다.


이청아는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청아는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이하 '전참시')을 통해 매니저와 일상을 공개했다. 이청아의 매니저는 이청아를 위해 차 공기를 체크하고 건조해질까 히터를 끄는가 하면 차 안 냉장고를 채워 넣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였고, 패널들은 "천상계에 있는 매니저"라며 치켜세우기 바빴다.


방송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매니저가 헌신하는 모습에 "너무 지나쳐서 불편했다", "우리나라는 연예인과 매니저 갑을 관계가 문제다", "저렇게까지 케어해야 하나"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전참시' 방송 후 악플에 의식하는 듯 이청아는 짧은 글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이청아는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출연 중이다. 또한 영화 ‘다시, 봄’ 개봉을 앞두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