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혐의' 로이킴도 결국 정준영 승리 수순 밟나(종합)
    • 입력2019-04-04 11:08
    • 수정2019-04-04 11: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일명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알려지며 도마 위에 올랐던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 역시 정준영 승리 등처럼 입건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4일 클럽 버닝썬 등 최근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된 사건과 관련한 정례 브리핑에서 "로이킴을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로이킴이 승리와 정준영처럼 음란물을 직접 촬영‧유포 했는지 여부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촬영은 확인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전날 로이킴은 소속사를 통해 "로이킴이 미국에서 학업 중이지만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단톡방에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 김모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또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최종훈(29) 역시 불법 촬영물과 관련한 수사를 받고 있다.


로이킴은 현재까지 음란물 유포 혐의만 확인됐다. 로이킴이 귀국해 경찰 조사에 임한 뒤에야 어느 정도까지 불법 행위를 했는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불법 촬영물 등을 공유한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사용한 단톡방은 총 23곳으로 알려졌다. 대화방에 참여한 인원은 16명으로 이 중 8명이 입건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ㅣ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