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김형준 "법적 대응 할 것" vs A씨 "수치심 느꼈다" 진실공방
    • 입력2019-04-02 21:17
    • 수정2019-04-02 21: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김형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SS501 출신 김형준이 성폭행으로 피소된 가운데 피해자 A씨와 김형준 측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25일 A씨는 경찰서에 고소장을 조사했으며 경찰측은 조사를 시작했다. A씨는 2010년 5월 김형준이 집으로 찾아와 두 차례의 거부에도 불구하고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밤'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A씨는 "2007년 12월 쯤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김형준과 알게됐다. 2010년 술을 마시고 와서 재워준다고 한 뒤 옆으로 누웠는데 팔을 눌렀다"고 전했다. 이어 "수치심을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A씨는 당시 충격으로 수면제를 받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건과 관련해 김형준의 소속사 측은 "해당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이어 "A씨와는 과거 알게된 사이이며 연예인인 자신을 이용한 것"이라고 밝힌 뒤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성폭행이 9년 전 발생했다는 점에 관련해서 이미숙 변호사는 "강간치상죄의 경우에는 15년의 공소시효가 있다. 2010년 발생한 범행이라면 범죄 성립 여부는 달라지지 않으나 피해자의 진술을 얼마나 믿을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김형준은 현재 콘서트 일정으로 해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월 귀국한 후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