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연골재생술은 연령이 낮을수록 연골 재생 효과 높아
    • 입력2019-03-08 10:53
    • 수정2019-03-08 10: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무릎은 우리의 몸통과 허벅지 부분을 지탱하며, 우리가 걷고 뛸 수 있도록 도와주는 부위다. 우리 몸 전체의 면적에 비해서 무릎은 작은 부분에 속하기 때문에 외상에 의해서 손상이 일어날 수 있으며 감염이나 염증 반응, 그리고 무리한 운동에 의해서도 무릎통증이 일어날 수 있다. 무릎연골이 손상되면 우리는 가만히 서 있거나 다리를 움직여 옷을 입는 행위, 화장실에 가는 행위, 심지어는 걷는 것에 있어서도 많은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움직일 때마다 일어나는 무릎통증은 스트레스로 이어진다.


무릎 연골이 손상되면 무릎의 앞쪽 부분에서 통증을 느끼게 되며 보통 같은 자세로 오랫동안 일어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장시간 운전을 했거나 일을 하고 나서 무릎연골손상 증상을 더 자주 느낄 수 있게 되며 다리를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는 상태에 이르기도 한다. 이런 무릎 질환은 과거 노년층의 대표 질환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엔 다양한 이유로 인해 젊은 층의 무릎 질환 발병률도 높아지고 있어 무릎 통증을 소홀히 여겨서는 안 된다.


이렇듯 무릎 연골은 무릎 관절을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특수한 구조물인데 나이가 들어가면서 퇴행성 변화와 외부의 충격에 의해서 손상되기 쉽다. 한번 손상된 연골은 계속해서 상태가 악화된다. 이렇게 손상된 연골을 재생시켜 보존하는 목적의 치료방법으로 연골 재생술이 있는데, 줄기세포 등을 이용해 손상된 연골을 회복시키는 치료법을 말한다. 연골의 질(質)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연골 재생술을 원하는 환자가 적지 않지만, 모든 환자가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태릉입구역에 위치한 관절척추병원인 강북연세병원(구,강북연세사랑병원) 박영식 병원장은 "퇴행성 관절염 초·중기에 해당하는 환자가 받아야 효과를 볼 수 있어서, 무릎이 붓거나 아픈 증상이 생긴 초기부터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고 말한다. 치료 효과의 여부는 엑스레이나 MRI(자기공명영상) 등을 통해 연골의 손상 정도를 파악해야 알 수 있다. 연골 결손 부위가 작으면 거의 정상 상태로까지 회복이 가능하지만, 관절염이 많이 진행된 말기 환자는 연골 재생술보다는 인공관절 치환술이 효과적이다.


이렇게 연골 상태에 따라 효과가 천차만별이다보니 일부 환자들은 치료를 고민하기도 한다. 강북연세병원의 박영식 병원장은 "연골 재생술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판단되면 적극적으로 받길 권한다"며 "나이 들어서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을 계획이더라도 인공관절의 수명이 20년 정도로 길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자신의 연골을 쓰는 게 낫다"고 말한다. 연골 재생술은 자가 연골 수명을 늘리는 데도 도움이 된다.


박영식 병원장은 “무릎 연골은 한번 손상을 입게 되면 점점 악화되고 손상 범위가 넓어지게 된다. ​병원에서 무릎 연골재생술을 권유 받은 환자분들은 빠른 시일 내에 치료를 시작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연령이 낮을수록 연골재생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이왕 치료를 받아야 한다면, 가능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sjsj1129@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