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엔터,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 선임 "BTS 성공 숨은 주역"
    • 입력2019-03-06 08:57
    • 수정2019-03-06 08: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5일 정기 이사회를 개최하고 윤석준 전 CBO (사업총괄)를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으로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제작 부문을, 윤 대표는 글로벌 비즈니스, 영상 콘텐츠 및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을 포함한 전 사업 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이번 인사는 빅히트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콘텐츠 제작과 사업 두 영역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윤 대표는 2010년 빅히트의 전략기획 이사로 영입돼 콘텐츠 제작 및 조직 관리, 사업 운영 등 전 영역을 두루 거쳤다. 그동안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사업 감각으로 많은 성과를 이뤄낸 빅히트 성장의 '숨은 주역'으로 평가받는다. 빅히트 합류 직후부터 콘텐츠 발굴과 플랫폼 구축에 앞장서 온 윤 대표는 아이돌 산업의 미래와 함께 음악 스트리밍과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을 예측해 영상 콘텐츠 전문팀을 구축하여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오늘날 방탄소년단의 인기 비결로 꼽히는 '팬 콘텐츠'가 그의 손에서 탄생했다. 방탄소년단이 본격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한 2015년부터는 사업기획실장으로서 사업을 확장하고 고도화하는 데 집중했으며, 2017년부터는 글로벌 파트너십과 네트워크를 강화해 방탄소년단의 IP 사업과 월드 투어 등 중장기적인 기회 확대에 총력을 기울였다.


빅히트는 "윤석준 대표이사는 최고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새로운 영역에 과감히 도전해온 인물"이라며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을 통해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하여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