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정우영, 분데스리가 성공적 데뷔…유효슈팅˙킬패스 '맹활약'
    • 입력2019-03-03 08:16
    • 수정2019-03-03 08: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바이에르 뮌헨의 기대주 정우영(20)이 고대하던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을 치른 가운데, 짧지만 강했던 그의 활약이 눈길을 끌었다.


바이에른 뮌헨은 3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뮌헨글라드바흐에 위치한 보루시아 파크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4라운드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 원정 경기를 가졌다. 이날 뮌헨은 폭발적인 골 결정력을 선보이며 묀헨글라드바흐에 5-1 완승, 승점 54점으로 선두 도르트문트와 승점 동률을 이루는 기염을 토했다.

선제골 역시 뮌헨의 것이었다. 전반 2분 하메스의 코너킥을 받은 마르티네스가 헤더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11분 나브리의 크로스를 뮐러가 슈팅으로 성공시켜 추가 골을 기록했다. 상대의 역습도 이어졌다. 전반 37분 아자르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스틴들이 만회골을 성공시켰으나, 뮌헨은 이후 레반도프스키와 나브리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승리가 확실해지자 뮌헨의 니코 코바치 감독은 교체 카드로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후반 35분에는 산체스가, 이어 38분에는 데이비스가 교체 출전했다.


마지막으로 후반 41분 뮐러를 대신해 정우영이 그라운드를 밟으며 역사적인 분데스리가 첫 데뷔전을 펼쳤다. 8분여의 짧은 시간 동안 그는 맹활약을 펼치며 임팩트를 남겼다.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의 패스를 받은 정우영은 수비를 제친 후 왼발로 유효 슈팅을 만들었으며, 추가시간에는 날카로운 킬패스로 팀이 패널티킥을 얻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정우영의 활약에 힘 입어 뮌헨은 원정경기에서 5-1 완승을 거뒀다.


첫 데뷔전, 8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맹활약한 정우영이 이후 경기에서 보다 큰 활약을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바이에른뮌헨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