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특급 신예' 전소니, 바니걸스 고재숙 딸…연예계 대표 모녀 탄생
    • 입력2019-02-26 10:00
    • 수정2019-02-26 10: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전소니 고재숙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특급 신예’ 배우 전소니의 모친은 바니걸스 멤버 고재숙이었다.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전소니는 1970년대 인기를 얻은 여성듀오 바니걸스의 동생 고재숙의 딸이다. 관계자는 “전소니는 배우로서 어머니의 후광보다 자신의 실력으로 인정 받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두 사람의 모녀 관계를 모른다. 하지만 전소니도 어머니의 끼를 그대로 물려 받은 만큼 다재다능한 활약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바니걸스는 故고정숙, 고재숙 쌍둥이 자매로 구성된 여성듀오로 지난 1971년 데뷔해 귀여운 외모와 톡톡 튀는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히트곡으로는 ‘그 사람 데려가주오’, ‘검은장미’, ‘파도’ 등이 있다. 1980년대 이후 자매의 결혼과 더불어 활동을 접은 바니걸스지만, 현재까지도 ‘여성 듀오’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전소니는 신비로운 비주얼과 자연스런 연기력으로 주목 받는 신예 배우다. 단편영화 ‘사진’을 통해 데뷔한 그는 영화 ‘여자들’, ‘죄 많은 소녀’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조혜인 역으로 안방에도 얼굴을 알렸다.

전소니는 오는 3월 21일 개봉 예정인 영화 ‘악질경찰’(이정범 감독)에도 출연한다. 폭발사건의 증거를 가진 고등학생 미나 역을 맡아 이선균, 박해준 등과 호흡을 맞췄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박진업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