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리야, '황후의 품격' 종영 소감 "진심으로 감사"
    • 입력2019-02-21 09:49
    • 수정2019-02-21 09: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엘리야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이엘리야가 ‘황후의 품격’ 종영 소감을 밝혔다.

21일 이엘리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SBS 수목극 ‘황후의 품격’에서 민유라 역을 맡은 이엘리야의 종영 소감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궁인 복장을 한 민유라의 모습이다. 그는 환한 미소와 함께 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어 극중 악녀 캐릭터와는 정반대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소속사를 통해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을 사랑해주셨던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에 추운 겨울도 따듯하게 이겨내며 무사히 작품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생하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드리며 그 사랑과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좋은 모습으로 다음 작품에서 인사드리겠습니다. 추운 겨울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에서 악녀 민유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민유라의 섬뜩하면서도 냉혈한의 면모부터 매혹적인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매 작품마다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이엘리야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황후의 품격’은 21일 오후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킹콩 by 스타쉽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