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측, 성형 의혹 부인 "방송으로 바빠서 할 시간 없다"
    • 입력2019-02-13 11:13
    • 수정2019-02-13 11: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효정 인턴기자]방송인 서유리가 성형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13일 서유리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서유리는 계속해서 방송 출연을 해왔기 때문에 성형할 시간이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채널A '나는 몸신이다' 팀에서 병원 졸업 기념으로 꽃이랑 카드.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유리는 긴 웨이브 머리에 뚜렷한 이목구비로 청순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이를 보고 일각에서는 성형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서유리는 지난 2016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레이브스병(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해 3월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해 "다행히 1년 만에 병이 완치돼 다시 방송에 나올 수 있게 됐다. 지금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서유리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