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전국체전 확정배점 3600점 배정...날개 달았다
    • 입력2019-01-31 14:37
    • 수정2019-01-31 19: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대회장_전경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바둑이 스포츠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전국종합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에서 확정배점을 배정 받았다.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1일 열린 전국체전위원회에서 바둑 종목에 전국체전 확정배점 3600점을 배정하기로 최종 의결했다. 확정배점은 전국체전에 참가하는 각 종목 별 메달점수를 계산해 시·도별 종합득점 및 순위에 반영하는 기본 점수다. 이번 확정배점 배정은 바둑이 스포츠의 한 종목으로서 확고히 뿌리를 내렸다는 방증으로 향후 전국 17개 자치단체 체육회에서 바둑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앞으로 바둑과 관련된 체육 산업 역시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현재 전국체전 바둑 종목의 경우 평균적으로 특정 시·도에 메달이 집중되지 않고 경기·서울·전남·대구 등 각 시·도에 고루 메달이 배분되고 있다. 바둑 종목의 경기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대한바둑협회는 확정배점 배정을 통해 영재를 발굴하고 육성할 수 있는 학교 바둑 팀 창단과 선수들의 훈련 기반인 동호인 팀 및 실업팀 창단, 우수선수 및 지도자 영입 등이 수월해짐에 따라 각 지역 간 균형 있는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22년 항저우에서 개최되는 제19회 항저우아시아경기대회에서 바둑 종목의 재진입이 예정됨에 따라 전국체전을 통한 선수 경기력강화를 도모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초·중·고교 팀 및 실업팀 창단이 탄력을 받아 선수들을 관리·교육하는 전문 감독과 코치 등 다양한 일자리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바둑은 2014년 제95회 전국체전에 시범종목으로 참가했으며 2년 후인 2016년 제97회 전국체전에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참가하며 정식 스포츠로서 자리를 잡았다. 오는 제100회 전국체전은 10월 4일부터 10일까지 7일 동안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