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만 17세 나이로 프리메라리가 데뷔…韓 역대 최연소
    • 입력2019-01-13 07:56
    • 수정2019-01-13 07: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이강인이 17세의 나이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1부리그)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강인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다.


왼쪽 윙어로 나선 이강인은 후반 추가 시간을 포함해 총 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코너킥을 유도하는가 하면 강력한 왼발 킥으로 좌우 측면에서 4번의 크로스를 올렸다. 짧은 시간이었으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팽팽하게 맞서며 존재감을 피력했다.


이날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서 그라운드를 밟아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 기록과 최연소 발렌시아 외국인 선수 출전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한편, 한국인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가 프리메라리가를 경험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발렌시아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