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데뷔 10년만 해체하나 "곧 계약 만료…배우 소속사 물색 중"
    • 입력2019-01-11 13:32
    • 수정2019-01-11 13:3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걸스데이가 소속사와 계약 만료를 앞둔 가운데, 멤버들이 각자 다른 소속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 매체는 현재 걸스데이 멤버 소진, 유라, 민아, 혜리가 올해 계약이 종료되는 드림티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로 몸담을 소속사를 물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멤버들은 '걸스데이'가 아닌 각자 배우로서 홀로서기를 할 회사를 찾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수뿐 아니라 연기와 예능 등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걸스데이 멤버들. 올해로 데뷔 10년차를 맞은 걸스데이가 새 소속사에 둥지를 틀지, 아니면 배우로 각자의 길을 걸을지 이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