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2016 TOP3' HYNN(박혜원), 28일 가요계 데뷔…완성형 보컬리스트의 탄생
    • 입력2018-12-28 14:55
    • 수정2018-12-28 14: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81228_흰(박혜원)_image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슈퍼스타K 2016’ TOP3에 진출했던 보컬리스트 HYNN(흰·박혜원)이 가요계 출사표를 던진다.

HYNN은 28일 오후 데뷔 싱글 ‘렛 미 아웃(Let Me Out)’을 각종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발매하며 정식 데뷔한다. ‘렛 미 아웃’은 더 많이 사랑한 사람이 이별 후에 겪는 짙은 그리움과 아픔을 노래한 곡으로 HYNN의 거침없는 고음이 인상적이다.

또한, 이 곡은 god, 케이윌, 황치열, 김종국, 노을 등 수많은 보컬리스트들의 히트곡을 써온 오성훈 프로듀서가 탄생시킨 곡으로 HYNN의 보컬적인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HYNN은 음원 발매와 동시에 뮤직비디오도 함께 공개한다. 원테이크로 촬영한 뮤직비디오에는 박시한 핏의 남성 슈트를 입은 HYNN의 모습이 담겨 있어 기존 발라더 이미지와는 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원테이크로 촬영된 뮤직비디오에서 HYNN은 신인 답지 않게 안정적인 보컬 실력을 뽐내고 있다.

HYNN은 20세라는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의 폭발적인 가창력, 섬세한 감성과 표현력, 저음과 고음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폭넓은 음역대까지 모두 갖춘 완성형 보컬리스트이다.

HYNN은 ‘슈퍼스타K 2016’ 참여 당시 고등학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성량과 파워풀한 보컬로 김연우, 김범수, 거미, 에일리 등의 심사위원 및 대중의 연이은 호평을 이끌어내며 TOP3까지 진출하는 훌륭한 성적을 거두었다.

또한, 지난 12월 초에는 데뷔 전 신인임에도 이종석, 신혜선 주연의 SBS 드라마 ‘사의 찬미’ OST 주인공으로 낙점되어 자신의 목소리를 먼저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HYNN(박혜원)의 데뷔 싱글 ‘렛 미 아웃’은 28일 오후 6시부터 국내 각종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감상 가능하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뉴오더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