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차선우 납치범, 김건우인가. 모방범인가[SS리뷰]
    • 입력2018-12-19 06:45
    • 수정2018-12-19 06: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연쇄 살인마 장형민(김건우 분)은 죽은 것일까. 아님 생존해 범죄를 계속 저지르는 것일까.


18일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에서는 또 다른 살인마를 잡기 위해 추적하는 우태석(신하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선재(이설 분)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우태석은 정신을 차리자마자 아내 김해준(홍은희 분)의 장례를 치러야 했다. 하지만 아내 잃은 슬픔이 가시기도 전에 그는 또 다른 사건과 마주했다. 장형민의 범죄를 따라 한 모방범이 나타난 것.


모방범은 살인을 하고 버젓이 폐쇄 회로(CC)TV 화면에 나타났다. 모방범은 피에로 가면을 쓴 채 '나 장영민은 살아있다'라는 글을 적어 CCTV 카메라를 향해 내밀었다.


우태석은 사고 현장 주위에서 지켜보던 모방범을 찾아내 추격했다. 그는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도 범인의 팔뚝을 물어뜯으며 DNA를 채취했다. 동료들의 지원으로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우태석은 범인의 추격을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변수는 다른 곳에서 일어났다. 모방범의 범죄에서 생존한 목격자가 경찰에 증언하고 귀가하는 과정에서 채동윤(차선우 분)과 신가영(배다빈 분)이 목격자를 보호했다. 그러나 목격자를 신가영이 집까지 바래다주면서 차에 홀로 남은 채동윤은 모방범에게 납치되고 말았다.


모방범은 우태석에게 연락해 "나 장형민인데, 내가 채 형사를 데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태석의 눈앞에서 장형민이 차량과 함께 폭파됐다. 그런 점에서 이번 사건은 장형민의 모방범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장형민의 시체가 확인되지 않은 점은 여전히 연쇄 살인마가 살아남아 계속 범죄를 저지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채동윤을 납치한 범인이 누군지에 시선이 쏠린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