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뜨청' 김유정X윤균상, 로봇 청소기부터 속옷까지…질긴 '악연' 시작(종합)
    • 입력2018-11-26 23:01
    • 수정2018-11-26 23: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일뜨청' 김유정과 윤균상이 질긴 악연이 시작됐다.


26일 첫 방송 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이하 '일뜨청')에서는 의도치 않게 계속해서 얽히는 장선결(윤균상 분)과 길오솔(김유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선결은 청소 회사 대표답게 청결에 민감했다. 일어나자마자 로봇 청소기를 돌리는가 하면 자신 앞에 놓인 수저에 먼지를 발견하곤 쓰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어떤 손잡이도 손수건을 사용해 여는 깔끔한 면모를 보였다. 반면, 길오솔은 독서실 총무를 하며 취업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무릎이 다 해진 운동복을 입고 다녔다. 민주연(도희 분)은 길오솔을 보며 "옷부터 갈아입어라"라며 일침을 가했다.


강연을 마친 장선결은 한 방송국 아나운서와의 소개팅 자리에 나갔다. 그는 약속 장소에 일찍 도착해 주변을 청결히 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장선결은 아나운서의 모습을 관찰하다 귀지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그는 아나운서의 휴대전화 번호를 받기도 전에 줄행랑쳤다.


이 소식을 들은 차매화(김혜은 분)는 장선결의 집을 찾아 "이번엔 무엇이 문제냐"고 따져 물었다. 그때 열린 문 사이로, 장선결이 애지중지하던 로봇 청소기가 집을 빠져나갔다. 장선결은 청소기를 찾으러 뛰어다녔지만, 찾을 수 없었다. 청소기는 어느 골목 쓰레기 더미 앞에 멈췄고, 길오솔이 이를 발견하고 가방에 넣었다. 장선결은 길오솔에게 청소기 행방을 물으려 했지만, 그의 옷차림과 냄새에 뒷걸음질 쳤다.


길오솔은 다친 길공태(김원해 분) 대신 미화원 일을 시작했다. 그러다 자신이 짝사랑하는 선배 이도진(최웅 분)과 마주했다. 그는 자신의 정체를 감추기 위해 말의 탈을 쓰고 떠났다. 그러다 음식물 쓰레기 더미를 장선결 차에 쏟았다. 길오솔은 이도진에게 자신의 모습을 숨기려 했지만, 장선결은 끝까지 길오솔의 정체를 추궁했다. 끝내, 이도진 앞에서 초라한 모습을 보인 길오솔은 "죄송하다. 연락 달라"라고 말한 뒤 자리를 빠져나갔다.


장선결은 CCTV를 돌려보다 로봇 청소기를 가져간 사람이 길오솔임을 발견했다. 그는 곧장 길오솔을 만났고, 길오솔의 행색을 보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수리비 350만 원을 청구하는 동시에 로봇 청소기를 돌려 달라고 요구했다.


길오솔은 이도진을 향한 마음을 키웠다. 하지만 이도진은 그런 길오솔의 마음을 이용해 부려 먹었다. 이를 알아챈 길오솔은 분노했고, 눈물을 보였다. 길오솔의 눈물을 먼발치에서 지켜보던 장선결은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마음을 추스른 길오솔은 장선결에게 로봇 청소기를 돌려줬다. 하지만 가방에는 이도진 선물로 준비했던 속옷과 "처음 본 순간부터 고백하고 싶었어요. 오늘부터 1일"이라는 편지가 함께 들어있었고, 장선결은 경악했다.


한편, '일뜨청'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JT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