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조마코리아와 3년간 10억 5000만원 상당 용품후원 계약
    • 입력2018-11-26 16:21
    • 수정2018-11-26 16: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K리그2 FC안양이 조마코리아와 공식 용품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FC안양과 조마코리아는 26일 안양시청 접견실에서 FC안양 최대호 구단주, 조마코리아 권종철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품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FC안양은 연간 3억 5000만원씩 3년간 총 10억 5000만원 상당의 용품을 후원받는다.


조마는 1965년 설립된 스페인의 대표적인 스포츠 용품 브랜드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비야레알, CD 레가네스, 헤타페 등을 후원하고 있다. 국내 팬들에게는 기성용이 오랜 시간 활약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의 용품 후원 브랜드로 친숙하다.


최대호 구단주는 "조마코리아에서 FC안양을 후원하기로 결정해 주셔서 매우 기쁜 마음이다. 특히 변화의 시기에 맞이한 3년이라는 기간의 후원이기 때문에 더욱 감사하다"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조마코리아와 함께 공유하며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마코리아 권종철 대표는 "FC안양은 사회공헌활동 뿐만 아니라 후원사들과의 밀접한 관계를 통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팀으로 알고 있다. 이처럼 좋은 구단과 파트너쉽 관계를 맺을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FC안양 최대호 구단주께서 직접 후원 협약식에 참석해주시는 것으로 보아 구단주의 FC안양에 대한 열정과 함께 발전하고자 하는 의지를 충분히 느꼈다. FC안양과 조마코리아가 윈-윈할수 있는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FC안양은 조마코리아와 함께 2019 시즌 유니폼 제작에 착수한다. FC안양과 조마코리아는 새 시즌 유니폼을 2019년 2월 경 발표할 계획이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FC안양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