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구하라 前 남친 최종범에게 구속영장 청구(종합)
    • 입력2018-10-22 15:34
    • 수정2018-10-22 17: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가수 구하라(27)의 전 남자 친구 최종범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22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종범씨에 대해 19일 협박상해‧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검이 오늘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앞서 지난달 13일 구하라와 쌍방폭행한 뒤 구하라에게 과거 함께 찍은 사생활 영상을 전송하면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당초 두 사람의 쌍방폭행 진실 공방으로 전개됐다. 여기에 구하라 측이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폭력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하면서 최씨의 '리벤지 포르노' 사건으로 번졌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을 향한 시선은 최씨의 '리벤지 포르노'에 더 기울었고 비난의 여론이 더욱 강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 2일 최씨 자택과 자동차, 직장 등을 압수수색, 휴대전화 등 전자장비를 디지털포렌식 복구로 증거를 확보했다.


여러 정황과 증거를 종합한 결과 경찰은 최씨가 영상을 외부에 유포한 정황은 없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최씨가 구하라를 손찌검한 정도는 단순 폭행이 아닌 상해죄에 해당하고 영상을 보내거나 무릎을 꿇게하는 행위 등은 협박 및 강요죄 구성요건에 충분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한편, 최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르면 오는 2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o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