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도끼, 의료 사고로 애완견 잃었다 "동의 없이 재수술"
    • 입력2018-10-12 14:03
    • 수정2018-10-12 14: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래퍼 도끼의 애완견이 의료 사고로 숨을 거뒀다.


도끼는 12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애완견 사고를 알렸다.


도끼는 글을 통해 "9살 된 구름이가 의료사고로 죽었습니다. 고관절 수술 후 입원 중 모두가 퇴근 후 의사가 본인 마음대로 수술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인 동의 없이 수술한 지 얼마 안 된 아이를 또 전신 마취 시켜 재수술 후 숨을 거뒀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어이없는 사고는 없어져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 구름아 하늘에서 편히 쉬고 우리 캔달이랑 맘껏 뛰어놀아"라는 글을 덧붙였다.


도끼의 글을 토대로 유추해보면 담당 의사가 고관절 수술을 진행한 뒤 재수술하는 과정에서 마취로 인해 숨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인의 동의 없이 재수술을 진행한 점은 논란을 낳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끼는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힙합 서바이벌 '킬빌'에 출연한다.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도끼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