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드업 사수+중원 조합+원톱 전쟁…우루과이전 화두 세 가지[관전포인트]
    • 입력2018-10-12 05:45
    • 수정2018-10-12 05: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벤투 감독 \'저기를 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이 우루과이전을 하루 앞둔 11일 파주NFC에서 훈련하고 있다. 파주 | 최승섭기자 thunder@a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강팀을 상대로 정교한 빌드업을 펼쳐라.’

국제축구연맹(FIFA)랭킹이 50계단이나 위에 있는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5위)를 상대하는 한국(55위) 축구의 목표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이와 같다.

파울루 벤투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킥오프하는 우루과이의 평가전을 통해 한층 거듭난 자신의 축구 색깔 펼치기에 도전한다. 지난달 한국 사령탑 부임 이후 처음으로 2연전(코스타리카, 칠레)을 치른 벤투 감독은 칠레전에서 상대 압박에 고전한 것을 한 달 내내 머릿속에 담았다. 그는 이전 외국인 지도자와 다르게 ‘허니문 기간’ 없이 처음부터 자신이 지향하는 속도를 지닌 공격적인 축구를 펼치기 위해 부단히 태극전사들과 소통하고 있다.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아시안컵 본선 밑그림을 일찌감치 그리려는 의도도 있다.

지난 8일 첫 소집 이후 태극전사들 사이에서 자주 들리는 얘기는 “벤투 감독이 이전보다 빌드업의 디테일을 강조한다”는 것이다. 실제 칠레전 분석 영상을 선수들과 공유하면서 공수 포지션 별로 위치와 동작에 대해 세심하게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 때마다 러닝 등 기본적인 워밍업 과정을 줄였다. 대신 가상 수비벽을 두고 빌드업을 주제로 한 패턴 훈련으로 예열하게 한 뒤 부분 전술 훈련, 미니게임 등에서 자신이 주문한 빌드업을 선수들이 충실히 이행하는지 눈여겨 봤다. 톱클래스 자원이 있는 강팀을 상대로도 우리가 지향하는 색깔을 펼칠 줄 알아야 한다는 게 그의 철학이다.

빌드업의 핵심 구간인 중원의 조합이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4-3-3 포메이션을 주로 쓰는 우루과이는 공수에서 남미 특유의 개인 전술과 스피드를 겸비했다. 골잡이 에딘손 카바니가 경계 1순위지만 공수의 가교 구실을 하는 2선의 마치아노 베치노(인테르 밀란), 로드리고 벤탄쿠르(유벤투스)의 동선을 주시해야 한다. 이들 모두 거칠기로 소문난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잔뼈가 굵은 자원이다. 나란히 키 187㎝의 높이를 앞세워 거친 몸싸움과 정교한 패스가 일품이다. 벤투 감독은 이들을 상대로 기성용(189㎝)과 정우영(186㎝) 조합을 우선으로 여기고 있다. 높이에서 밀리지 않고 월드컵 등 큰 무대 경험을 한 만큼 순간적인 대처 능력과 빌드업에 능하다. 중앙 수비에 김민재가 선발로 투입될 경우 장현수가 또다른 대체자로 거론된다.

디에고 고딘과 세바스티안 코아테스가 이끄는 우루과이의 강력한 방패를 뚫는 것도 관심거리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볼 점유율을 높이는 건 쉽지 않은 작업이다. 역습 과정에서 정확한 빌드업을 통해 전방 공격수의 세심한 마무리가 필요하다. 좌우 측면의 손흥민과 황희찬이 수비진을 끌고 다니면서 기회 창출을 해내야 한다. 해결사이자, 2선 공격수에게 득점 기회를 열어 줄 원톱의 역할이 커졌다. 현재로선 J리그에서 절정의 득점 감각을 뽐내는 황의조가 유력하다. 공격형 미드필더 남태희와 훈련서부터 호흡을 맞췄다. 황의조가 폭넓은 활동량으로 우루과이 수비진의 힘을 뺀 뒤 후반 ‘한국의 즐라탄’ 석현준을 조커로 투입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