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법정서 눈물 호소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
    • 입력2018-10-11 08:20
    • 수정2018-10-11 08: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법정에서 성추행과 사진유출 피해를 주장하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씨의 강제추행 혐의 사건 두 번째 공판에서 양예원은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양예원은 증언을 마친 후, "전 배우 지망생이었고 지금도 미련이 남을 정도인데 22세 때 이력서를 한 번 잘 못 넣어서"라고 흐느꼈다.


이어 양예원은 "지금도 25세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하고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 측은 "사건이 일어난 스튜디오에 있었다고 양 씨가 주장한 '주먹만 한 자물쇠'를 실제로는 양 씨가 본 적 없었던 점, 촬영횟수 차이, 양 씨가 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한 날 이후에도 촬영을 먼저 요청한 점 등을 들어 양 씨 증언에 신빙성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해당 사건의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 열릴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YT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