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반인권적 퇴출기구 KT업무지원단을 즉각 철폐하라”
    • 입력2018-10-08 17:24
    • 수정2018-10-08 17: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81008_120255076
김종훈 민중당 의원(울산 동구)과 KT민주동지회, KT업무지원단철폐투쟁위원회 관계자들이 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황창규 KT 회장 퇴진 및 KT업무지원단 철폐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kmg@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KT 내 반인권적 노동자 탄압 등으로 논란이 돼왔던 ‘KT업무지원단’의 해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

8일 김종훈 민중당 의원(울산 동구)은 KT민주동지회와 KT업무지원단철폐투쟁위원회 등 관계자들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인권적 퇴출기구 KT업무지원단을 즉각 철폐하라’며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KT업무지원단은 황창규 KT회장이 취임 후 3개월 만인 지난 2014년 4월 8304명의 구조조정을 단행하면서 업무지원단을 신설한 후, 당시 명예퇴직을 거부한 직원 291명을 강제로 전보시켜 만든 조직이다.

그동안 KT업무지원단(명예퇴직 거부 직원) 소속 직원들은 감시와 욕설, 차별 등 부당한 처우로 논란이 돼왔다. 실제로 운전면허는 있지만 운전 경력이 전무한 여직원에게 ‘모뎀 회수’ 업무를 내린 후 운전을 강요해 한 달 사이 2번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지속적으로 업무지시를 내린 경우도 있었다. 또 현장의 불편사항을 황 회장에게 e메일로 보냈다가 정직 1개월과 타 지역으로 부당전보 등 중징계를 받은 여직원도 논란도 있었다.

이 같은 직원 괴롭히기 논란이 끊이지 않던 KT업무지원단을 해체해 달라는 요구다.

김종훈 의원과 KT민주동지회, KT업무지원단철폐투쟁위원회는 기자회견문에서 “KT는 업무지원단 직원들을 반인권적으로 감시하고 괴롭혀서 퇴출을 유도하고, 일반 현장에서 상시 구조조정의 위기감을 조성하기 위해 만들었다”며 “이들 291명은 전국의 오지로 배치되고 생전 하지 않았던 업무를 부여 받고 각종 감시와 차별 등 부당한 처우를 받으며 5년째 생활해 오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KT는 업무지원단 초기부터 직원들의 노조활동내역과 개별성향을 분석하고 전국 41개의 사무실 모두 CCTV를 설치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왔다. 아직도 감시와 통제는 여전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업무지원단 직원들은 업무상에서도 차별과 권위주의적인 탄압을 당해오고 있다. 임대단말회수 업무를 시작한 이후 2016년에는 차량사고 산재가 8건이나 발생했다”면서 “또 근무지가 오지여서 일부는 모뎀 몇 개 회수하기 위하여 하루 200km 이상 차량을 운전하는 등 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나 회사는 사고에 대한 본질적인 해결은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김종훈 의원과 KT민주동지회 등은 각종 권력형 비리 의혹을 받고 황 회장의 자진사퇴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황창규 KT회장이 지난 2014년 1월 취임한 이후 연임을 위해 온갖 불법행위와 비리를 자행해왔다”면서 “4년이 넘는 임기가 불법경영과 비리로 얼룩져 왔음을 인정하고 스스로 사퇴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부터 작년 10월까지 19·20대 국회의원 99명을 상대로 회삿돈 4억4190만원을 후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황 회장이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사들인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 11억5000여만 원을 조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국회는 특정업체의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을 제한하는 ‘합산규제법’, KT가 주요 주주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관련 은행법 개정 등 사안에 관여하고 있었기 때문에 KT가 국회 현안에서 자사에 유리한 결과를 내고자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지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자신의 연임을 위해서 주주총회에서 직원들 수백 명을 동원해 수차례 리허설을 하고 주총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했다는 논란도 불거진 상황이다.

한편 황 회장이 오는 10일 열리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만큼 이와 관련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