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뺨치는 미모의 女 교통경찰 인기 [B급통신]
    • 입력2018-10-02 06:30
    • 수정2018-10-02 06: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연예인 뺨치는 미모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여성이 있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tvbs'는 대만 교통경찰로 근무 중인 린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올해 29세인 여경 린은 대만 커뮤니티에 사진이 게재되면서 유명세를 치렀다.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제복을 입은 모습에 많은 남성 팬들은 "범죄자들의 자수를 부르는 미모라"며 극찬했다.


한편, 그는 지난 2015년 경찰이 되기 위한 시험을 치렀으며 최종 합격한 뒤 타이베이시 경찰서에서 인턴 과정을 거쳤다. 지난 2017년부터는 타오위안시 핑전구 교통경찰국으로 배치돼 근무 중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린 비아오 SNS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