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현재 병원 입원 중…사건 향방은?[SS이슈]
    • 입력2018-09-15 01:36
    • 수정2018-09-15 01: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구하라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현재 입원 중이다.

지난 14일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가족에게 확인한 결과 구하라가 입원 치료 중이다”고 밝혔다. 구하라 측에 따르면 구하라는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법정대리인과 함께 경찰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3일 오전 구하라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A씨가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강남경찰서 측은 “구하라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전한 바 있다. A씨는 “구하라에게 이별을 요구하자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의 폭력 사건은 할퀴거나 밀치고 팔을 비트는 정도로 이뤄졌다. 구하라 측은 경찰에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구하라는 사건이 알려진 지 이틀 째 정확한 공식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구하라가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사실이 알려지며 그와 더불어 A씨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는 상태다. 이에 구하라가 건강 회복 후 경찰 조사에 임하며 어떤 입장을 전할지, 사건의 향방은 어떻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