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긴 청담동, 시장도 아니고" 과일 트럭 지나가자 강성훈이 보인 반응
    • 입력2018-09-12 17:11
    • 수정2018-09-12 17: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그룹 젝스키스 리드 보컬 강성훈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그가 과거에 게시했던 영상이 올라오며 구설에 올랐다.

12일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는 강성훈이 과거 팬카페 '후니월드' 회원만 볼 수 있게 게재했던 영상이 공개됐다. 후니월드 신설 기념 영상이었다.


영상 속 강성훈은 길을 걸으며 팬들에게 각종 이야기를 늘어놨다.


이어 그는 한 과일 트럭이 경적을 울리자 "차가 지금 지나간다고 '빵' 하네"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내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던 그는 "오해하지 마. 여기 청담동이야. 여기 시장도 아니고 무슨..."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담동 숍에서 심지어 나왔어"라며 과일 트럭에 황당하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이제 YG(강성훈 소속사)에서 신곡 녹음 일정이 있다. 녹음 잘하겠다.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영상이 끝날 무렵 한 시민이 강성훈을 알아보고 반가워하자 밝게 웃으며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그러나 시민과 함께 있던 아이가 "아저씨다"라고 하자 카메라를 향해 "아저씨라고 그런 거지. 다시 기분이 안 좋아졌다"고 불평했다.


상을 본 네티즌들은 "청담동엔 과일 트럭 있으면 안 되나", "본인이 길에서 찍으면서 지나가는 차들 보고 왜 짜증을 내나"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한편, 강성훈은 최근 여자친구와의 열애, 팬클럽 기부금 횡령, 일방적인 팬미팅 취소 등의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강성훈은 강성훈은 11일 자신의 팬클럽 후니 월드에 "잘못된 부분은 사죄드리고, 오해는 풀어 바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ㅣ 유튜브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