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만큼 넉넉한 마음…황의조, 세리머니 대신 日 동료부터 챙겼다
    • 입력2018-09-02 06:00
    • 수정2018-09-02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황의조가 하츠세를 껴안으며 위로하고 있다. 왼쪽으로는 일본 선수들이 퇴장하고, 오른쪽으로는 한국 선수단이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보고르 | 정다워기자
[보고르=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경기가 끝나자 황의조(26·감바오사카)는 일본 벤치로 향했다.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는 1일 인도네시아 보고르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하며 2-1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최전방에서 일본의 밀집수비를 뚫는 데 큰 역할을 하며 금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연장 접전 끝에 주심이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을 불자 한국 선수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피치 위로 달려나가 환호했다. 경기 내내 응원해준 교민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손흥민을 비롯한 일부 선수들은 태극기를 들고 기뻐했다. 금메달을 딴 선수들의 일반적인 반응이었다.

황의조는 달랐다. 금메달이 확정된 순간에도 황의조는 크게 흥분하거나 좋아하는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대신 일본 벤치로 터벅터벅 걸어갔다. 그리고 팀 동료이자 후배인 하츠세 료에게 다가가 위로의 말을 건냈다. 황의조는 일본 선수들이 벤치를 떠날 때까지 하츠세를 한참 껴안으며 격려했다. 하츠세는 황의조가 뛰는 감바 오사카의 유망주 미드필더다. 1997년생으로 황의조보다 5살 어리다. 팀 내 위상에도 차이가 있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까지 J리그 20경기서 9골을 터뜨린 핵심 공격수다. 반면 하츠세는 9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유망주인 하츠세에게 황의조는 일종의 ‘우러러 보는’ 존재다. 그런 황의조는 우승의 기쁨을 대표팀 동료들과 나누는 것보다 소속팀 후배를 안아주는 행동을 먼저 선택했다. 후배가 느낄 패배의 아픔을 배려하는 차원의 행동이었다. 황의조뿐 아니라 김진야도 벤치에 있던 일본 선수들과 악수를 나눈 후에야 금메달 세리머니를 함께했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 최고의 스타다. 7경기서 9골 1도움을 기록하며 한국의 금메달을 견인했다. 역대 최고의 와일드카드라는 평가가 과장이 아닐 정도의 활약이었다. 나무랄 데 없는 실력으로 팀을 이끌었다. 여기에 넉넉한 마음으로 소속팀 후배를 배려하는 태도까지 보였다. 대표선수의 품격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

한편 황의조는 “내가 아니더라도 골 넣을 수 있는 선수는 많았다. 좋은 선수가 많아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고 본다”라며 자신을 낮췄다. 이어 “우승 경험은 없었지만 선수들이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하나로 뭉치다 보니 좋은 결과로 나와 정말 뿌듯하다”라며 자신이 아닌 팀이 만든 금메달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