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낮으면 바닥에 기어라?" 中 안마소 논란 [B급통신]
    • 입력2018-09-02 07:00
    • 수정2018-09-02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중국 한 안마소에서 실적이 부진한 직원들이 바닥을 기어 다니는 영상이 찍혀 논란이 일고 있다.


구이저우 TV 방송국은 최근 한 안마소에서 근무했던 한 여성이 밝힌 충격적인 기업 문화를 소개했다.


이 여성은 회사 매니저가 꼴찌 팀원을 한 줄로 세운 뒤 바닥에 엎드려 복도를 기어다니게 명령했다고 전했다.


특히 여자 직원들은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바닥을 기어야 하는 굴욕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세상에 이런일이", "역시 중국 클래스", "굴욕적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sportsseoul.com


사진│구이저우TV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