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화제] '트레비분수의 난투극?' 셀카자리 다투다 8명 패싸움
    • 입력2018-08-11 09:24
    • 수정2018-08-11 09: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탈리아 로마의 명물 트레비 분수에서 '셀피'(자기사진 찍기)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여성 관광객 2명이 주먹다짐을 불사하는 추태가 연출됐다.


10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트레비 분수에서 19세의 네덜란드 여성과 44세의 이탈리아계 미국 여성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다.


셀피 촬영 장소로 동시에 같은 자리를 점찍은 뒤 옥신각신하던 이들은 처음에는 말싸움을 주고받다가 감정이 격앙되자 머리채를 붙잡고, 서로의 뺨을 때리는가 하면 주먹을 날리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두 여성의 난투극은 급기야 이들의 가족들로까지 번지며, 다툼은 총 8명이 연루된 집단 싸움으로 번졌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 2명의 만류로 잠시 진정되는 듯했던 양측 간 충돌은 몇 분 뒤 재개됐고, 경찰 2명이 더 출동한 뒤에야 완전히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 세계에서 모인 수백 명의 관광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일어난 폭행 사건의 당사자들은 큰 부상 없이 몸에 멍만 들었으나, 폭력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


(로마=연합뉴스)

사진=이탈리아 로마의 명소 트레비분수 앞에서 두 여성 관광객이 '셀피' 자리다툼으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라 레푸블리카 홈페이지 캡쳐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