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파문 "수입차 환불 말고 고기 사 와"
    • 입력2018-08-02 10:37
    • 수정2018-08-02 10: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석혜란기자] 90년대 인기가수 A 씨가 외제차 매장에서 난동을 부리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등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1일 MBN '뉴스8'은 1990년대 인기 가수 A씨가 2년 전 구입한 수입차에서 결함이 발견되자 격분하며 욕을 하는, 영업사원을 상대로 갑질을 한 장면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 씨는 차량 결함이 발견된 후 판매사 측에서 환불을 제안했음에도 불구하고 폭언과 갑질을 했다.


A 씨는 2년 전 서울 강남의 한 수입차 판매업에서 차량을 구입했다. 이후 차량에 결함이 생기자 A 씨는 판매업체에 있던 태블릿 PC를 내동댕이 쳐 부구는 등 난동을 부렸다.


녹취 파일에서 A 씨는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새 차 제일 비싼 걸로 가지고 와 지금. 못하면 내가 되게끔 만들 테니까" 등 도를 넘은 요구를 쏟아냈다.


해당 영업사원은 "회사에서도 도의적 차원에서 사장님께서 개인 사비로 그 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드렸다. 두 달 동안 욕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다. 죽고 싶었다"며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된 후 네티즌들은 갑질을 한 인기가수 출신 A 씨가 누군지 추축하고 있다.


shr1989@sportsseoul.com


사진 ㅣ MBN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