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발했더니 미모 포텐 터진 스웨덴 여성
    • 입력2018-07-31 06:55
    • 수정2018-07-31 08: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여성에게 있어 머리는 소중한 액세서리라고 할 수 있다. 머리 길이와 스타일링에 따라 미모가 달리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스웨덴의 한 모델은 자신의 머리를 과감하게 자르면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긴 생머리에서 단발로 자른 것이 아닌 삭발이다. 삭발을 했을 뿐인데 오히려 미모 잠재력이 터졌다.


스웨덴 스톡홀롬에 사는 카이사 웨스버그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모델로 일하고 있다. 그는 현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그의 팔로워 수는 12만명으로 그가 올리는 게시물의 조회 수가 1만건 안팎이 될 정도로 큰 호응을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 삭발한 웨스버그가 많은 관심을 받는 건 그의 미모 덕분이다. 잘생긴 남성도 입대 전 훈련소에 들어갈 때 모습을 보면 일명 '오징어'가 되듯 남녀 모두에게 머리카락은 외모를 가꾸는 중요한 장신구나 다름 없다. 여기서 머리가 없어도 미모를 유지할 수 있음을 증명한 건 국내에서 원빈이 유일하다시피 하다.




긴 머리로 잘 살던 웨스버그가 삭발을 결심한 건 큰 계기가 아니었다. 5년 전 그는 가족과 명절을 보내던 중 긴 머리카락에 염증을 느꼈고 머리카락을 과감하게 잘랐다. 그는 패션지 보그와 인터뷰에서 "더는 견딜 수 없는 느낌에 머리카락을 없애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웨스버그는 미용실에서 머리카락을 자른 게 아닌 집 뒷마당에서 스스로 잘랐다. 머리를 밀고 집으로 돌아왔던 그는 "아빠가 지금은 멋지다고 말해줬지만 받아들이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현재 SNS에서 유명 인사로 떠오른 웨스버그는 일주일에 한 번씩 직접 머리를 밀면서 삭발머리를 유지하고 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카이사 웨스버그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