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SNS 사진 전범기 의혹→해명→삭제 '해프닝'
    • 입력2018-07-30 12:42
    • 수정2018-07-30 12: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하연수가 전범기가 연상되는 그림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 논란이 되자 결국 삭제했다.

하연수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러시아를 여행하며 촬영한 사진들을 게재했다. 그중 문제가 된 건 하연수가 서커스장 포토존 앞에서 원숭이를 앉고 찍은 사진. 뒷 배경에 세워진 공연 포스터가 일본이 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사용한 전범기인 욱일기를 연상시킨 것. 욱일기는 현재 일본 자위대 군기이자 세계 2차대전에 사용했던 국기로, 군국주의를 대표하는 상징물이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전범기를 연상하게 한다", "논란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등의 지적을 했다. 그러자 하연수는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습니다"며 "저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서 올렸습니다. 원래는 새빨간 색이에요"라고 해명했다.


또 문제를 제기하는 다른 네티즌에게 "집중선 모양 자체로 심각한 논란이 된다면 삭제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게시글을 삭제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6월 종영한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 엑소 수호(김준면)와 호흡을 맞췄다.


jayee212@sporsseoul.com


사진ㅣ하연수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