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연석-김민정, 친구일까 연인일까 '아리송한' 두 남녀
    • 입력2018-07-05 08:35
    • 수정2018-07-05 08: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705 미스터션샤인_동매히나상처치료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tvN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과 김민정이 알쏭달쏭 므흣한 ‘상처 치료 투샷’으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는 7일(토)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유연석과 김민정은 ‘미스터 션사인’에서 각각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흑룡회 한성지부장에 오른 구동매 역과 젊고 아름다운 미망인이자 호텔 ‘글로리’ 사장인 쿠도 히나 역을 맡아 전에 없던 색다른 캐릭터를 그려낼 전망이다.

이와 관련 유연석이 다친 김민정의 손에 약을 바르며 치료해주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극중 피를 흘린 쿠도 히나(김민정)가 흐르는 물에 손을 닦자, 멀찍이 서서 바라보고 있던 구동매(유연석)가 다가와 약을 발라주는 장면. 구동매는 다른 사람들에게 와는 달리, 한결 부드러운 눈빛으로 히나를 대하고, 히나 또한 아무렇지도 않게 손을 내밀어 치료하는 과정을 지켜본다.

무엇보다 허리에 칼을 2개나 차고 다니면서 공포분위기를 자아내는 구동매가 호텔 글로리의 사장 쿠도 히나와 절친한 듯 친밀한 면모를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유난히 다정스러운 눈길의 구동매와 친근하게 구동매와 대화를 나누는 히나, 두 남녀의 알 수 없는 관계에 대한 호기심이 일고 있다.

유연석과 김민정의 ‘상처 치료 투샷’ 장면은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미스터 션샤인’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대사가 많지 않은 이 장면을 통해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아 의문스러운, 두 사람의 관계를 표현해야 했던 터. 마주 선 채, 설핏 내비치는 감정선들을 교류하는 등 꼼꼼한 리허설을 펼쳤다. 유연석은 홀로 벽에 기대어 서서, 김민정은 소품으로 걸린 거울을 바라보면서 각자의 대사를 되뇌었던 것. 오래된 친구인 듯, 동지인 듯 편안함이 묻어나는 두 사람의 안정적인 연기력이 빛을 발하면서 눈빛에서 묻어나는 자연스러운 감정을 완성시켰다.

제작사 측은 “‘미스터 션샤인’ 속 유연석과 김민정은 기모노를 입고 있는 조선인이라는 사실만으로, 남다른 관전 포인트를 선사할 것”이라며 “칼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낭인 구동매와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은 호텔 글로리 사장 쿠도 히나에 얽힌 사연을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총 24부작으로 구성된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7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화앤담픽처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