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다기능 침대 개발 출시, 요양 문화의 혁신적 제품으로 호평받아
    • 입력2018-07-04 10:52
    • 수정2018-07-04 10: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재유기자] 고령 환자가 증가하면서 다양한 간병용품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이런 때 (주)마더스핸즈(대표 박찬호)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환자용 다기능 침대가 호평을 받는다.

박찬호 대표는 섬유공학 박사 학위 보유로 명품 패션 업체에 완성된 의류를 공급하는 사업가다. 그는 모친을 간병하던 중 환자를 씻기고 돌보며 용변 뒤처리까지 해결할 수 있는 위생적이고 편리한 도구의 필요성을 느껴 2006년 침대와 변기가 결합된 신개념 침대를 고안했다.

마더스핸즈의 다기능 침대에는 배수 시설이 연결돼 환자의 용변이 즉시 처리되므로 기저귀를 착용하지 않아도 되고, 침대에 수도가 부착되어 누운 채 머리를 감기거나 목욕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또 환자가 침대에 기대어 앉거나 침대의 다리 쪽에 족욕기, 간단한 운동기구를 설치해 근력을 키울 수도 있다.

(주)마더스핸즈 박찬호 대표
(주)마더스핸즈 박찬호 대표

환자의 자존감을 높이고 간병인을 편리하게 하며 일회용 기저귀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는 세계 유일의 이 제품은 개발 후 여러 차례 수정을 거쳐 2014년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2016년 등록이 완료됐으며 2017년 국제 특허를 받은 후 지난 5월 충남 당진시에 생산 공장을 짓고 의료용품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선한 간병인 선발 캠페인’을 실시하는 박 대표는 “환자 중심 요양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피력했다.

whyja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