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잔 라이브]북치고 장구치고…김영권-윤영선 카잔의 기적 쓰다
    • 입력2018-06-28 00:59
    • 수정2018-06-28 00: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김영권,
축구대표팀의 김영권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공을 몰고있다.로스토프 나도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카잔=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가슴이 찡했다. 김영권과 윤영선, ‘신태용호’ 두 센터백 조합은 세계 1위 독일의 공세를 몸을 던져 막아냈다. 불꽃같은 정신은 아무리 독일이어도 무너뜨릴 수 없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센터백 듀오로 나선 김영권과 윤영선이 독일전에서 철통방어를 뽐냈다. 김영권과 윤영선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 독일과 경기에 중앙 수비로 선발 출전해 무실점에 공헌했다.

주장 기성용이 종아리 부상으로 빠지면서 기존 센터백 요원이었던 장현수가 2선으로 전진 배치됐다. 장현수 자리엔 윤영선이 투입돼 김영권과 호흡을 맞췄다.

기대를 뛰어넘는 대활약이었다. ‘부활한 수비수’ 김영권은 수비의 리더였다. 월드컵 최종 예선 내내 부진한 플레이와 실언 논란에 휘말린 그는 최종 엔트리 승선이 불투명했으나 김민재 부상과 맞물려 극적으로 러시아행 비행기를 탔다. 본선 조별리그에서 반전을 꾀했다. 스웨덴과 1차전에서 0-1로 졌으나 김영권은 상대 결정적인 슛 두 차례를 절묘하게 막아내면서 박수를 받았다. 멕시코와 2차전 역시 김영권의 수비력은 허점이 별로 없었다. 1% 기적을 노리는 독일전에서 김영권의 수비는 탁월함 그 자체였다. 월드컵 경험이 없는 윤영선을 독려하면서 완벽에 가까운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세 차례 블록이 돋보였다. 전반 13분 독일 레온 고레츠카가 정우영의 공을 빼앗은 뒤 문전을 파고들어 크로스를 시도했는데 김영권이 발로 걷어냈다. 멕시코전 때 장현수가 상대 크로스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손을 뻗었다가 페널티킥을 내줬는데, 김영권은 침착하게 두 손을 허리 뒤로 감춘 뒤 막아내 눈길을 끌었다. 전반 38분에도 티모 베르너가 문전을 파고들어 때린 슛을 자세를 낮춰 엉덩이로 막아내더니 전반 추가 시간 메주트 외칠의 왼발 슛을 번개같이 달려들어 저지했다.

윤영선도 마찬가지다. 전반 33분 마르코 로이스의 문전 슛을 몸을 던져 막아낸 그는 후반 ‘윤영선 쇼타임’으로 만들었다. 반드시 승점을 따야하는 독일의 파상공세 때 흔들림이 없이 무게 중심을 잡았다. 독일이 조커로 투입한 마리오 고메즈와 신경전에서도 밀리지 않았다. 후반 26분 조슈아 키미히의 오른쪽 낮은 크로스 때 고메즈가 조현우와 일대일로 맞섰다. 이때 윤영선은 칼날같은 태클로 공을 밀어냈다.

골키퍼 조현우 선방쇼와 맞물려 두 센터백 콤비는 원활한 소통과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한국의 역습에도 이바지했다. 독일은 갈수록 다급해졌고, 후반 막판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무의미한 중거리슛을 남발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힘이 떨어진 후반 추가 시간 6분까지 혼신의 힘을 다한 김-윤 콤비는 막바지 기적의 골까지 썼다. 코너킥 기회에서 김영권 발 앞에 공이 떨어졌다. 김영권이 침착하게 왼발로 밀어넣으면서 결승골로 연결, 독일의 조별리그 탈락을 안겼다. 카잔의 기적이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