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협회 "빗썸 회사보유분으로 해킹 피해 충당 바람직"
    • 입력2018-06-21 16:32
    • 수정2018-06-21 16: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진대제·이하 협회)는 “빗썸의 해킹 피해에 대해 당혹스러운 일이지만, 피해 금액 전체를 회사 보유분으로 충당하겠다는 빗썸의 방침에 대해서는 이용자보호를 위한 바람직한 대처”라고 평가했다.

협회는 현재 빗썸 등 회원사에 대해 자율규제 심사를 진행 중이다. 심사 항목에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70% 이상의 암호화폐의 콜드월렛 보관, 코인상장 절차, 거래소 특성에 기초한 보안 기준, 이용자 보호 대책 등이 포함되어 있다.

전하진 자율규제 위원장은 “은행과 증권사 등의 금융기관들도 해킹사고가 다수 발생하고 있지만 철저한 사후관리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면서 “거래소는 전세계 해커들의 끊임없는 공격이 있는 만큼 100% 보안은 불가능한 게 현실이지만, 사전예방 사후관리 등 거래소의 안전시스템 확립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법적 제도적 규정이 미흡한 암호화폐 거래소가 갖추어야할 보안과 표준약관, 분쟁조정절차 등 이용자 보호 기준 확립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