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오연아. '연기 고수' 김재화와 남다른 케미 발산
    • 입력2018-06-10 15:14
    • 수정2018-06-10 15: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연아01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배우 오연아가 김재화와 남다른 ‘케미’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에서는 지애(오연아 분)가 화숙(김재화 분)과 티격태격하며 관계를 이어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오연아와 화숙은 서로 오해가 얽히고설키며 몸싸움까지 벌인 바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오연아는 그저 화숙을 이상하게 여겨 차갑게 대했다. 이후 오연아는 화숙이 자신의 소문을 막아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앙숙으로 지내던 화숙의 의리 있는 면모에 오연아는 울컥했지만, 일부러 시큰둥한 척 했다. 그러다 잠시 생각하고, 핸드폰 꺼내 전화를 할까 말까 주저하기도 했다.

이처럼 ‘시크릿 마더’ 속 인물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지녔고, 욕망을 채우기 위해 물불 안 가리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지만 알게 모르게 서로를 의지하고 돕기도 하는 등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졌다.

극중 오연아는 자녀의 교육이라면, 뭐든 할 수 있는 강인한 엄마다. 남편 병학(김병옥 분)의 외도는 꿈에도 모른 채, 교육에 열을 올리는데 왜인지 더 짠내를 풍겼다. 또한 무서운 탐욕을 지닌 것처럼 보였던 오연아가 화숙의 인간적인 배려에 다시 웃음을 찾은 장면은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왔다.

두 배우가 펼쳐놓는 팽팽한 갈등과 연합이 시선을 끌어당긴 가운데, 오연아의 열연이 흥미를 높이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 안방극장을 매료시키며 선 굵은 연기를 보여주는 오연아는 강렬한 인상을 남겨, 앞으로의 활약에도 계속해서 관심이 쏠린다.

한편 오연아가 출연하는 ‘시크릿 마더’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