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베테랑 MF 백지훈, 홍콩 프리미어리그 리만FC 이적
    • 입력2018-06-06 07:21
    • 수정2018-06-06 07: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승리의 파랑새’ 백지훈(32)이 홍콩 프리미어리그의 리만FC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백지훈 사정에 밝은 관계자는 5일 스포츠서울에 “백지훈이 홍콩 1부 리그 소속팀인 리만 유니폼을 입게 됐다. 리만이 백지훈의 경험을 필요로 해 계약이 성사됐다. 계약기간은 1년”이라고 밝혔다. 이적이 성사됨에 따라 백지훈은 2018~2019시즌부터 홍콩에서 활약하게 된다.

백지훈은 2003년 전남에서 데뷔한 베테랑 미드필더다. 서울과 수원, 울산, 서울이랜드 등을 오가며 K리그 통산 254경기에 출전해 25골 10도움을 기록했다. 20세 이하, 23세 이하 대표팀을 거쳐 2005년 A매치에 데뷔했고, 2006 독일월드컵에 참가하기도 했다. 백지훈이 해외 리그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15년간 프로로 활약하면서도 국내에서만 뛰었다. 올해 초 자유계약 대상자가 되면서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 상반기에는 팀을 찾지 못했지만 홍콩의 리만이 백지훈을 원하면서 계약이 성사됐다.

홍콩 프리미어리그는 최근 경쟁력을 갖춰가고 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맨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킷치FC는 1승 5패로 조별리그서 탈락했지만 가시와레이솔을 이기는 등 기대 이상의 전력을 보여줬다. 현재 김동진과 김봉진 등 한국 선수들이 활약 중이다. 이들 외에도 드림즈의 윤동훈, 이스턴의 조태근 등이 지난 시즌까지 홍콩에서 활약했다.

리만은 2017년 창단한 신생팀이다. 지난 시즌에는 4승 3무 11패로 10팀 중 8위에 머물렀다. 월드컵 경험이 있고 K리그에서 15년 동안 활약한 베테랑 백지훈이 팀에 기둥이 될 수 있는 팀이다. 백지훈 관계자는 “리만이 백지훈의 기량과 더불어 경험을 높이 평가했다. 노련한 만큼 빨리 적응해 활약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