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공개' 양예원 "모르면서 함부로 얘기…견디기 힘들어"
    • 입력2018-05-26 21:58
    • 수정2018-05-26 22: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과 스튜디오 A 실장이 나눈 카카오톡(카톡)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양예원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한 매체는 스튜디오 A 실장과 양예원이 3년 전인 지난 2015년 7월 5일부터 9월 30일까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내용에 따르면 양예원은 모델 모집 공고를 본 뒤 실장에게 먼저 연락했고, 월 8일 첫 촬영 약속을 한 뒤 9월 18일까지 총 13번 약속을 잡았다.


특히 양예원이 먼저 촬영 약속을 잡아달라고 요청한 내용이 확인되기도 했다. 양예원은 "이번 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고 먼저 스케줄을 묻기도 했으며 이후에도 "다음 주 평일에 몇 번 시간이 될 것 같다", "학원비 완납을 해야 한다"며 재촬영 의사와 촬영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이에 26일 SBS '스브스뉴스'는 양예원과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양예원은 A실장과 카톡 대화에서 자신이 고분고분했던 이유에 대해 "A실장이 '내가 네 사진을 갖고 있다. 생각 잘해라' 항상 이렇게 얘기했다. 협박으로밖에 안 들렸다. 가장 무서운 건 유출이었다. '그럼 내가 저 사람들 심기를 건들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컸다"고 밝혔다


먼저 촬영을 요청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당시 경제적으로 어려웠고, 이미 수치스러운 사진을 찍혔다는 심정에서 자포자기했다. 어차피 내 인생 망한 거, 어차피 끝난 거, 그냥 좀 자포자기 심정이었다"라고 전했다.


카톡 대화 내용이 공개된 후 그를 향한 비난 여론에 대해 양예원은 "모르면서 그렇게 함부로 얘기하는 거 너무 견디기 힘들다. 모든 건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힘든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스브스뉴스 영상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