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우X조은지, 영화 '펑크'로 뭉쳤다
    • 입력2018-05-24 11:17
    • 수정2018-05-24 11: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용우, 조은지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배우 박용우와 조은지가 영화 ‘펑크’(가제) 출연을 확정 짓고 오늘(24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영화는 지방의 한 카센터에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을 그린 블랙코미디로 신인 하윤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또한 영화 ‘봄’, ‘순정’에서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감정을 담아냈던 박용우는 처가의 도움을 받아 오랜 꿈이던 카센터를 차렸지만 운영이 어려워 고군분투 하던 중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는 주인공 ‘재구’ 역을 맡았다. 특히 박용우는 최근 연극 ‘도둑맞은 책’에서 폭발적인 에너지로 넓은 스펙트럼을 증명한 바 있어 ‘펑크’에서 보여줄 반전매력에 더 큰 기대가 모인다.

영화 ‘악녀’, ‘살인소설’ 등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장악했던 조은지는 전매특허인 현실감 있는 연기로 돌아온다. 조은지는 지방에서 나고 자라 나름 서울로 대학을 진학한 일명 ‘유학파’지만 ‘재구’와 결혼함과 동시에 집안의 구박을 한 몸에 받는 여주인공 ‘순영’으로 분한다. 단편영화 ‘2박, 3일’의 각본과 연출을 맡아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는 조은지가 독립장편영화에 힘을 보태 더욱 의미 있는 행보다.

이밖에 영화 ‘더 킹’에서 주목 받았던 배우 한수연, 영화 ‘1987’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배우 현봉식과 이신성,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교도소 소지로 사랑 받았던 배우 김한종 등 충무로 기대주들도 합류했다.

‘펑크’는 ‘단편영화제의 칸’이라고 불리는 끌레르몽 페랑 영화제를 비롯한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되어 호평 받은 바 있는 하윤재 감독의 장편 데뷔작. 여기에 화려한 이력의 촬영감독과 조명감독이 힘을 합쳐 영상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김태성 촬영감독과 김경석 조명감독은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과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특별시민’, ‘터널’, ‘히말라야’, ‘명량’, ‘끝까지 간다’ 등에서 호흡을 맞췄으며, 51회 대종상 영화제 촬영상과 35회 황금촬영상 조명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편, 2017년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장편 지원작으로 선정되기도 한 ‘펑크’는 2019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